유치원/어린이집에서는 이렇게 놀아요!


유치원/어린이집 아이들의 목공 삼매경



아이들을 처음 만나는 순간은 정말 설렙니다.

그 큰 설렘만큼이나 아이들도 나무놀보들도 긴장하고 있습니다.

목공을 하는데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수공구의 사용입니다.

수공구를 사용하는 데에는 지나치게 많은 긴장감을 필요 없습니다.

긴장감이 과하면 몸에 힘이 잔뜩 들어가기 마련인데, 나무놀보들은 첫 시간, 첫 수공구 사용을 하는 날이면 늘 예행연습을 해봅니다.

앞에 톱이 있다고 생각하고~ 슥삭!슥삭! 앞뒤로!앞뒤로! 열심히 흔들어야해!

하면서 말이죠.





자! 이제 아이들의 긴장감이 어느정도 풀렸을까요?

그럼 이제 신나는 톱질 시간입니다.

아이들은 방금 연습해본 톱질을 바로 앞에 있는 나무를 향해 신나게 실천해봅니다.

물론, 처음이라 서투른게 당연하지만 나무놀보들이 그간 만난 아이들은 정말 놀라웠습니다.

스스로 안전에 유의하며 그 단단한 나무를 뚝딱 잘라냅니다.

아이들의 잠재력을 처음으로 확인하는 순간입니다.





신나게 톱질을 했다면 망치를 빼놓을 수 없겠죠?

망치는 생각보다 상당히 다루기 어려운 수공구입니다.

각도가 자칫 틀어진다면 못이 그대로 휘어버리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망치는 어느정도 목공에 숙련된, 수공구를 어느정도 다루는데 익숙한 아이들이 다룰 수 있습니다.

그렇다고 처음하는 친구들이 하기에 너무 어렵지 않도록 나무놀보들만의 노하우를 적극 사용해 안전하게 작업할 수 있도록 준비해갑니다.






망치까지 사용해봤다면, 이번에는 전동드릴입니다.

전동공구는 아이들이 사용하기에 굉장히 위험해보이지만 안전 수칙만 잘 지킨다면 사실 그렇게 위험하진 않습니다.

버튼 한 번으로 금세 단단한 나무에 구멍을 뚫고 나면 아이들은 마치 슈퍼맨(?)이라도 된 것 같은 자신감을 얻습니다.


내가 나무에 구멍냈어! 얘들아 봐봐!!! 하면서 귀여운 자랑을 펼치며 다시 자리로 돌아가곤 합니다.


부모님들만 사용하던 전동공구를 사용해봤다는 성취감 하나만으로도 아이들의 자신감은 하늘을 찌른답니다 ㅎㅎ





이제 어마무시한(?) 수공구들을 사용한 이후 자리로 돌아가면, 아이들이 가장 힘들어하는 사포질 시간입니다.

사포질은 어른들에게도 참 귀찮은 작업이지만, 날카롭고 뾰족한 나무들을 안전하게 오래 사용하기 위해서는 필수적인 작업과정입니다.

아이들은 힘들다며 투정을 부리다가도 뾰족한 나무의 표면을 만지고 나면 다시금 힘을 내 열심히 사포질을 합니다.

물론 저마다의 방식을 사용해가며 말이죠.





그럼 이제 나무놀보 목공의 마지막 조립시간입니다.

목공풀을 사용해 아주 조금만 따뜻한 햇볕을 쐬어주면, 어떤 누구도 부러뜨릴 수 없는 단단한 작품이 완성됩니다.

아이들이 가장 기다리는 시간이기도 합니다.

대신 약 5~10분 정도의 시간동안엔 작품을 만지면 안됩니다!

잠시 나무도 목공풀과 함께 어우러지는 시간이 지나고 난다면 세상 누구도 부럽지 않을 가장 친한 친구처럼 꼭 붙게 됩니다.



아이들은 위험한 공구들을 사용할 수 없다고 못박아두었기 때문에 어느새 목공은 아이들이 할 수 없는 위험한 놀이가 되었습니다.

아이들은 어른에 비해 비록 느리지만 조금만 기다려줄 수 있다면 아이들도 어른만큼이나 잘 해낼 수 있습니다.

나무놀보들은 그런 조그마난 기다림으로 아이들이 수공구를 사용해낸 큰 성취감을 느끼길 바랍니다.

저마다의 슈퍼맨,슈퍼우먼이 된 아이들은 그 다음 시간엔 정말 히어로,히로인이 되어 정말 능숙하게 공구를 사용하며 목공에 임하기 때문이죠.




유치원/어린이집에서는 이렇게 놀아요!


유치원/어린이집 아이들의 목공 삼매경



아이들을 처음 만나는 순간은 정말 설렙니다.

그 큰 설렘만큼이나 아이들도 나무놀보들도 긴장하고 있습니다.

목공을 하는데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수공구의 사용입니다.

수공구를 사용하는데에는 지나치게 많은 긴장감을 필요 없습니다.

긴장감이 과하면 몸에 힘이 잔뜩 들어가기 마련인데, 나무놀보들은 첫 시간, 첫 수공구 사용을 하는 날이면 늘 예행연습을 해봅니다.

앞에 톱이 있다고 생각하고~ 슥삭!슥삭! 앞뒤로!앞뒤로! 열심히 흔들어야해!

하면서 말이죠.



자! 이제 아이들의 긴장감이 어느정도 풀렸을까요?

그럼 이제 신나는 톱질 시간입니다.

아이들은 방금 연습해본 톱질을 바로 앞에 있는 나무를 향해 신나게 실천해봅니다.

물론, 처음이라 서투른게 당연하지만 나무놀보들이 그간 만난 아이들은 정말 놀라웠습니다.

스스로 안전에 유의하며 그 단단한 나무를 뚝딱 잘라냅니다.

아이들의 잠재력을 처음으로 확인하는 순간입니다.



신나게 톱질을 했다면 망치를 빼놓을 수 없겠죠?

망치는 생각보다 상당히 다루기 어려운 수공구입니다.

각도가 자칫 틀어진다면 못이 그대로 휘어버리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망치는 어느정도 목공에 숙련된, 수공구를 어느정도 다루는데 익숙한 아이들이 다룰 수 있습니다.

그렇다고 처음하는 친구들이 하기에 너무 어렵지 않도록 나무놀보들만의 노하우를 적극 사용해 안전하게 작업할 수 있도록 준비해갑니다.



망치까지 사용해봤다면, 이번에는 전동드릴입니다.

전동공구는 아이들이 사용하기에 굉장히 위험해보이지만 안전 수칙만 잘 지킨다면 사실 그렇게 위험하진 않습니다.

버튼 한 번으로 금세 단단한 나무에 구멍을 뚫고 나면 아이들은 마치 슈퍼맨(?)이라도 된 것 같은 자신감을 얻습니다.


내가 나무에 구멍냈어! 얘들아 봐봐!!! 하면서 귀여운 자랑을 펼치며 다시 자리로 돌아가곤 합니다.


부모님들만 사용하던 전동공구를 사용해봤다는 성취감 하나만으로도 아이들의 자신감은 하늘을 찌른답니다 ㅎㅎ



이제 어마무시한(?) 수공구들을 사용한 이후 자리로 돌아가면, 아이들이 가장 힘들어하는 사포질 시간입니다.

사포질은 어른들에게도 참 귀찮은 작업이지만, 날카롭고 뾰족한 나무들을 안전하게 오래 사용하기 위해서는 필수적인 작업과정입니다.

아이들은 힘들다며 투정을 부리다가도 뾰족한 나무의 표면을 만지고 나면 다시금 힘을 내 열심히 사포질을 합니다.

물론 저마다의 방식을 사용해가며 말이죠.



그럼 이제 나무놀보 목공의 마지막 조립시간입니다.

목공풀을 사용해 아주 조금만 따뜻한 햇볕을 쐬어주면, 어떤 누구도 부러뜨릴 수 없는 단단한 작품이 완성됩니다.

아이들이 가장 기다리는 시간이기도 합니다.

대신 약 5~10분 정도의 시간동안엔 작품을 만지면 안됩니다!

잠시 나무도 목공풀과 함께 어우러지는 시간이 지나고 난다면 세상 누구도 부럽지 않을 가장 친한 친구처럼 꼭 붙게 됩니다.



아이들은 위험한 공구들을 사용할 수 없다고 못박아두었기 때문에 어느새 목공은 아이들이 할 수 없는 위험한 놀이가 되었습니다.

아이들은 어른에 비해 비록 느리지만 조금만 기다려줄 수 있다면 아이들도 어른만큼이나 잘 해낼 수 있습니다.

나무놀보들은 그런 조그마난 기다림으로 아이들이 수공구를 사용해낸 큰 성취감을 느끼길 바랍니다.

저마다의 슈퍼맨,슈퍼우먼이 된 아이들은 그 다음 시간엔 정말 히어로,히로인이 되어 정말 능숙하게 공구를 사용하며 목공에 임하기 때문이죠.

유치원/어린이집 출장강의 문의


유치원/어린이집에서 출장강의를 원하신다면 언제든지 전화주세요!

아래 버튼을 눌러 전화를 걸어주시면 더 자세하게 상담을 도와드리겠습니다.

어린이집/유치원 출장강의 문의


어린이집/유치원에서 출장강의를 원하신다면 언제든지 전화주세요!

아래 버튼을 눌러 전화를 걸어주시면 더 자세하게 상담을 도와드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