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FURNITURE

팽목에서 가는길 - 0416

작가 도웅민



녀석들

저 길 따라

수런수런

재잘재잘 가길

걸음걸음 무너진 길

노란 들꽃으로 메워

달 같은 한 줌 빛

뿌려주네


세상은 아직 차갑고 어두워

미안해,

미안하다는 말

숨 깊이 삼키고

봄볕 같은 세상

좀 더 애써 볼게

 

그 길

끝나는 그 곳은 늘 새봄

더는 가만있지 말고 맘껏

흐들거리길



물숨

작가 도웅민



각진 그 숨은

욕심의 숨

더 살고자했던

죽음의 숨

제주 해녀들

물속에서 쉬는

금기의 숨기척

살면서

경계를 넘은 먹빛 꿈들

어디 그네들뿐이랴

나도 우리도

사리물고 견뎌야할

딱, 한 숨



작가 도웅민



파도가

무덤처럼 밀어올린 끝점

유기된 내 꿈들


어느새

잊은 듯 털고 당겨나갈

내 성마른 시작점


저 낄낄거리는 갈매기는 그저

고약하고...



작가 도송현



심장을 포옥 품어내는 가슴뼈

내 심장은 누구보다 따스하게

오래 안겨 있길 바라며






ART FURNITURE

팽목에서 가는 길 - 0416

 작가 도웅민



녀석들

저 길 따라

수런수런

재잘재잘 가길

걸음걸음 무너진 길

노란 들꽃으로 메워

달 같은 한 줌 빛

뿌려주네

 

세상은 아직 차갑고 어두워

미안해,

미인하다는 말

숨 깊이 삼키고

봄볕 같은 세상

좀 더 애써 볼게

 

그 길

끝나는 그 곳은 늘 새봄

더는 가만있지 말고 맘껏

흐들거리길

물숨

 작가 도웅민



각진 그 숨은

욕심의 숨

더 살고자했던

죽음의 숨

제주 해녀들

물속에서 쉬는

금기의 숨기척

살면서

경계를 넘은 먹빛 꿈들

어디 그네들뿐이랴

나도 우리도

사리물고 견뎌야할

딱, 한 숨

작가 도웅민



파도가

무덤처럼 밀어올린 끝점

유기된 내 꿈들


어느새

잊은 듯 털고 당겨나갈

내 성마른 시작점


저 낄낄거리는 갈매기는 그저

고약하고...


 작가 도송현



심장을 포옥 품어내는 가슴뼈

내 심장은 누구보다 따스하게

오래 안겨 있길 바라며